풍수적 좋은 집터 고르기. > 남해건축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부동산물건접수 남해건축은
청사초롱에게 맡기세요
HP : 010-3872-8301
 
Quick menu

남해건축

풍수적 좋은 집터 고르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사초롱 작성일15-02-21 15:08 조회3,474회 댓글0건

본문

풍수적 좋은 집터

 

남향집을 가장 좋은 집터로 생각하고, 북쪽으로 머리를 두고 자면 안 된다고 합니다,

집 안에 복숭아나무를 심으면 안 좋다는 등 생활 속에서 집과 관련된 금기 사항 등을 종종 듣곤 합니다.

 

무조건 미신(迷信)이라고 흘려 버리기에는 어딘지 개운치 않은 마음이 들기 마련 입니다. 좀더 정확한 내용을 안다면 집터를 고르거나 집 안에 가구를 배치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풍수(風水)학은 바람과 물의 순환 이치[天] 그리고 땅의 형성 과정과 지질 여건[地]을 연구하여 사람[人]이 자연 속에서 좀더 건강하고 안락하게 살 터를 구하는 동양의 지리관이며 경험 과학적 학문 이라고 합니다.

 

방법은 지질, 일조, 기후, 풍향, 물길, 경관 등 일련의 자연적 요소를 음양오행론(陰陽五行論)에 의해 관찰한 다음에 그들이 사람에게 미치는 다양한 영향을 파악하고, 각각의 우열을 가려서 그 중에서 좋은 것만 생활에 이용한다고 합니다.

 

우리의 전통 주택은 생활 주변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소재(나무, 흙, 돌 등)를 사용해 안전과 생산을 고려해 짓되, 휴식(잠), 생산과 양육(養育), 식록(食祿)에 좀더 편리하도록 구조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습니다.

 

하지만 현대 주택은 생활의 안전과 편리성이 극대화된 집으로, 2000년 동안 한국 사람이 자손 대대로 체질과 인성을 적응시켜 온 주택과는 사뭇 다른 주거 형태입니다.

 

한국 사람은 유전적으로 한국인의 체질과 인성에 맞는 주택에 살아야 건강한데, 현대에 들어 새롭게 발전된 주택은 우리의 체질과 인성에 맞지 않아 심리적 스트레스(우울증 등)와 현대적 질병을 가져다 주었다고 풍수학자들은 말합니다.

 

까치집은 높은 나무에 지어 비바람을 그대로 맞지만, 까치에겐 가장 안전하고 편리하면서 체질적으로 알맞은 둥지입니다.

 

만약 비바람을 맞는 까치가 불쌍하다고 하여, 비바람을 맞지 않는 처마 밑에 주로 둥지를 트는 제비집으로 옮겨다 놓으면 어떻게 될까요?

 

까치는 제비집에 적응하지 못하고 스트레스를 받아 알을 낳지 못한다고 합니다.

 

현대식 주택은 분명히 우리의 체질과 인성을 급격하게 변화시켜 유전적으로 형성된 한국성을 변질시킬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무미건조한 콘크리트 공간에 자연친화적인 풍수지리를 접목시켜 한국인의 체질과 인성에 다가가는 주거 공간을 새롭게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합니다.

 

풍수상 길한 전원주택은?

 

주택을 꾸미는 데에 이용된 풍수학은 두 갈래로 발전했다.

 

하나는 주택의 부지, 구조, 배치, 건축 부재, 조경 등이 사람의 길흉화복에 미치는 영향을 생활 경험에서 얻은 지혜로 이것을 가상(家相)이라 부른다.

 

즉, 주택의 겉모양을 보아 길흉을 판단하는 방법으로 오랜 세월 풍습이나 민간신앙으로 전해져 왔다.

 

또 하나는 청나라 때의 조정동(趙廷棟)이 저술한 《양택삼요(陽宅三要)》다. 주택 내에서 대문과 안방 그리고 부엌을 오행론과 음양론에 맞춰서 길흉을 판단하여, 건강과 재복이 증진되는 방위에 맞게 배치하는 방법론이다.

 

현대의 문화 코드는 당연히 삶의 질을 강조하는 웰빙이다.

 

돈과 명예를 위해 앞만 보고 살기보다는 정신적으로 풍요롭고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사는 삶을 행복의 척도로 삼는다.

 

한적한 전원에 주택을 짓고, 게다가 풍수지리까지 도입한다면 이보다 더 우수한 웰빙 주택이 없을 듯하다.

 

그렇다면 전원주택의 부지에서 풍수적으로 길한 복지를 한번 찾아보자.

하지만 여기에도 문제는 있다.

 

풍수에서는 집으로 진입하는 도로가 중요한데, 특히 전원주택의 경우 시공업체가 이미 그 나름의 구획과 도로를 개설해 놓아 그것을 무시한 채 터를 잡기가 곤란하다.

 

따라서 어느 정도 제약은 필수 불가결하다. 그러므로 전문 풍수사의 혜안이 필요하나, 여기서는 일반인의 눈으로도 쉽게 길흉을 판단할 수 있는 방법 몇 가지를 소개한다.

 

첫째 : 산등성의 마루가 끝난 벼랑 아래 또는 산골짜기의 목에 집터를 잡으 면 복을 다하지 못한다. 산사태 등 재난을 당할 수도 있다.

 

둘째 : 길이 막다른 곳의 주택은 과녁배기에 해당되어 크게 흉하다.

 

바람이 집과 집 사이로 빠져 과녁배기 집으로 곧장 불어닥치니 해롭 고, 화재가 나도 불길이 바람을 타고 밀어닥치기 쉽다.

 

셋째 : 집터는 앞이 낮고 뒤가 높으면 진토(晉土)라 하여 길하다. 이것은 배 수나 일광 등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넷째 : 습기 찬 대지나 습지를 메운 부지는 흉하다. 수맥이 흐르는 곳도 피 한다.

 

다섯째 : 집터 내에 시냇물이나 계류가 있는 것은 극히 흉하다.

 

시냇물은 지맥을 이쪽저쪽으로 갈라놓는 분수령으로 계류를 중심으로 양쪽의 지기가 사뭇 다르다.

 

따라서 한 집에 두 개의 지기가 있으면 사람에게 상이한 영향을 미쳐 흉하다.

 

여섯째 : 산기슭의 경사진 곳에 집터를 잡는다면, 대지를 깎아 평평하게 고 르기보다는 땅의 경사를 그대로 이용하여 집을 지어야 한다.

 

땅을 파헤치면 지기(地氣)를 손상시켜 쓸모 없는 땅이 된다.

 

지기는 흙에 따라 흐르고, 흙에 머물기 때문에 우리 전통 한옥들은 산 중턱을 깊게 파내어 평평하게 고른 다음 집을 짓지 않고, 산의 경사도 를 그대로 활용하여 흙과 지기를 보존하면서 집을 지었다.

 

일곱째 : 부지에서 잡돌이나 바위가 땅 밖으로 보이는 곳은 지기가 쇠약한 곳으로 피한다.

 

토색이 양명하고 지질이 고운 곳이 복지다.

 

여덟째 : 앞쪽에 흘러가는 시냇물은 집터를 금성수(金星水)로 둥글게 감싸안 으며 흘러야 좋고, 부지 쪽으로 마치 쏘아 들어오는 듯한 물살이 보이 면 흉하다.

 

바람과 물의 순환 궤도에 따른 좌향

 

부지를 정하고, 집을 지을 때 풍수에서 집의 방향을 중시하는 것은 바람과 물(지하수 포함)의 순환 궤도를 파악하여, 그 중에서 좋은 것을 선택하자는 목적 때문이다. 따라서 남향이어야 겨울에 햇볕이 잘 들고 따뜻하다는 일반적 통념과는 사뭇 다른 특징을 보인다.

 

이처럼 전통적으로 남향을 선호하여 왔지만, 북향집도 명당이 될 수 있다는 풍수적 사례가 많이 전해져 내려온다. 왜냐하면 풍수학에서는 바람과 물의 흉한 궤도 중에서 좋은 방향을 선택하다 보니, 북향도 마다하지 않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청백리로 유명한 정승 맹사성(孟思誠, 1360~1438)의 생가는 북향집이다.

 이 집은 고려 말의 명장이던 최영 장군이 살던 집이다.

 맹 정승의 할아버지는 최영 장군과 친분이 두터워 이 집을 이어 받았다고 한다.

 어느날 맹사성의 어머니는 태양이 자기 집으로 떨어져 치마폭으로 받는 꿈을 꾸었다.

 맹사성의 어머니는 괴이한 꿈인지라 시아버지께 알렸다.

 

시아버지는 이 얘기를 듣고 다시는 다른 사람에게는 얘기하지 말라 이른 뒤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편지를 아들 맹희도에게 보냈다.

 

한양에서 과거 공부에 열중하던 맹희도는 편지를 받고 부랴부랴 하향해 아버지께 문안을 여쭈니 ‘내 병은 그동안 쾌차했으니 염려말고 며칠 쉬었다 가거라’하였다.

 

그 사이에 맹희도 부인이 임신을 하고, 맹정승이 태어났다고 전해온다.

 

북향은 남향에 비해 일조량의 차이는 있겠지만, 남쪽 산기슭과 북쪽 산기슭에 자라는 나무를 관찰해 보면 성장면에서 차이가 나지 않는다.

 

남향이든, 북향이든 생물체가 살기에 필요불급한 햇빛은 관계가 없다는 결론이다.

 

따라서 풍수에서 주택의 좌향은 주변의 공기 흐름 중에서 사람과 식물에게 가장 최적의 것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정하며, 그것은 물과 바람이 시작되고 끝나는 지점의 방위와 흐름을 보아 ‘좌향법’으로 정해져 있다.

 

기가 출입하는 공간인 대문의 위치

 

우리가 눈여겨볼 것은 대문(현관)의 위치다. 대문은 주택을 외부와 경계짓는 역할을 하며, 풍수적으로 집 내부로 기(공기)가 출입하는 공간이다.

 

따라서 집을 지을 때 가장 중요한 요소로 간주된다.

대문이 크고 집이 작으면 가난해지고, 대문이 작고 집이 크면 부자가 된다고 하였다.

따라서 대문의 크기는 집 전체의 미관과 기의 흐름에 맞춰 크기를 결정해야 한다.

대문의 색깔도 중요하다.

대문에 봄이면 ‘입춘대길(立春大吉)’ ‘용·호(龍·虎)’ 등의 글자를 써 붙이는 것은 대문이 길흉화복을 부르는 장소로써 우리 삶에 중요한 요소를 내포한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즉, 대문은 태극의 의미를 가지며 기의 출입구이자, 기가 생성되는 근원으로 우주론적 의미와 흉액(凶厄)을 막는 운명론적 의미를 함께 갖음으로 색깔에도 세심한 배려를 기울였다.

 

대문의 위치를 정할 때 고려할 사항을간단하게 살펴보면, 대문과 현관은 일직선 상에 두지 않는다.

 

또한 도로는 물길이므로 집을 중심으로 좌우의 도로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대문에 직접 닿지 말아야 한다.

 

즉, 도로의 바람이 스쳐 지나가는 지점에 대문을 세운다.

도로의 경사를 고려해 차의 진입과 주차에 편리한 지점에 대문의 위치를 정한다.

 

경사진 곳은 겨울에 도로가 얼어붙으니, 사고 위험이 높다. 마구간의 앞이 넓으면 길하다고 했으니, 현대식으로 풀이하자면 주차 공간이 되도록 넓은 곳을 택한다.

 

또한 대문과 현관의 높이가 같아야 길하다. 현대 주택처럼 대문에서 현관으로 통하는 진입로를 계단식으로 만든 경우는 흉하다고 본다.

 

안방, 머리는 기의 순환이 길한 곳에

 

대문 다음으로 주택의 3요소인 안방이 중요하다.

 

안방은 사람이 7~8시간 동안 가사(假死) 상태로 잠을 자는 공간이므로 주택 내부의 기가 왕성한 곳에 배치해야 피로가 풀리고 활력도 되찾는다.

 

안방은 주인 내외의 휴식과 부부 생활 그리고 자녀의 양육을 담당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그러하다.

외부 환경은 입주자가 마음대로 변경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럴 때 주택 내부를 풍수적으로 길하게 바꾸어 길함을 상승시키고, 혹 흉함이 있다면 흉함을 줄여 주는 침대 및 가구의 배치, 소품 등을 활용한 풍수 인테리어의 방법이 있다.

 

풍수인테리어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방안에 침대를 두는 위치이다.

 

풍수적으로 에너지 재충전을 위한 침대의 위치가 중요한데, 이것은 사람의 코를 어디에 두어야 하는 지를 판단하는 것이다. 코는 기가 사람의 내부로 출입하는 통로이며, 코를 두는 위치, 즉 머리의 위치가 기의 순환 중에서 길한 곳을 택해야 사람이 건강하고, 피로가 풀리고, 활력을 되찾기 때문이다.

 

방안에서 침대를 두는 위치는 방의 공간 중심에서 방문과 코의 위치를 방위적으로 판단해 상호 길한 방위를 택하는 쪽으로 설치해야 하는데, 초보자가 따라 하기에는 힘들다.

 

간단한 방법을 소개하자면, 우선 내 방 안에서 침대를 둘 수 있는 경우의 수를 헤아린다. 대개 2~3개의 경우 밖에 없을 것이다. 그런 다음, 일주일씩 모든 경우의 방향에 침대를 두면서 자보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어느 방위에서 잤을 때 가장 상쾌하게 일어났는지 체크해 본다.

 

정원은 큰 돌과 나무 피해야

 

아파트의 경우와 달리 전원주택은 정원과 조경도 풍수적으로 고려할 사항이다.

 

정원에 돌을 많이 깔거나 세우면 흉하다. 돌은 여름에 낮의 열기를 간직하다가 저녁에 내뿜어 항상 덥고, 겨울에는 밤의 냉기를 품었다가 낮에 내뿜어 집이 따뜻하지 못하다.

또 정원에 큰 나무가 너무 많으면 땅이 말라 윤기가 없어진다고 한다.

 

이상과 같이 전원주택의 풍수적 요소들을 살펴보았습니다.

 

풍수를 미신이라고 터부시하지 말고, 부동산에서 경치만 좋다고 무조건 권하는것을 한번더 풍수를 고려해 가면서 결정 하시길 바랍니다.

 

우리 조상들이 자연 속에서 집을 짓고 살면서 생활 속에서 터득한 경험을 법칙화 한 것이므로 한 가지 또는 두 가지라도 도입하여 복을 부르고 건강을 유지하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 보시기를 권해 봅니다. (일부 편집 하였습니다)

 

 

6ad92caa7a11f4f1cdd136353d601f82_149466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남해건축 목록

Total 154건 11 페이지
남해건축 목록
[열람중] 풍수적 좋은 집터 고르기. 인기글첨부파일
작성자 : 청사초롱 | 작성일 : 2015-02-21 | 조회수 : 3475
풍수적 좋은 집터 남향집을 가장 좋은 집터로 생각하고, 북쪽으로 머리를 두고 자면 안 된다고 합니다, 집 안에 복숭아나무를 심으면 안 좋다는 등 생활 속에서 집과 관련된 금기 사항 등을 종종 듣곤 합니다. 무조건 미신(迷信)이라고 흘려 버리기에는 어딘지 개운치 않은 마음이 들기 마련 입니다. 좀더 정확한 내용을 안다면 집터를 고르거나 집 안에 가구를 배치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풍수(風水)학은 바람과 물의 순환 이치[天] 그리고 땅의 형성 과정과 지질 여건[地]을 연구하여 사람[人]이 자…
[3] 전원주택의 건축과정.계획과 토지매입 인기글첨부파일
작성자 : 청사초롱 | 작성일 : 2015-02-21 | 조회수 : 3211
전원주택의 건축과정 (계획과 토지매입) 1. 계획과 주택의 건축 목표설정 가. 건축주의 예산 (매입자 여유자금 또는 귀촌가능 예상자금) 나. 상시 주거용 (완전 이주형) 다. 임시 주거용 (주말주택, 별장) 라. 펜션형(펜션 + 개인전원주택 또는 휴게음식점등 복합형) 2. 주택의성격결정 건축주의 건축목적 가.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주택의 결정 (개인적으로 미리 자료모음) 나. 실용적인 면과 개성적인 면…
[2] 직선과곡선의조화 하이브리드형 돔하우스건축 인기글첨부파일
작성자 : 청사초롱 | 작성일 : 2015-02-05 | 조회수 : 6549
 ​​  차세대 건축물, 하이브리드 ‘돔 하우스’ 인기 목재, 콘크리트, 스틸하우스에 이어 새로운개념의 차세대 건축자재 <펜션, 전원주택, 상가, 사무실, 온실등>돔하우스 일본 아소산을 배경으로 한 건강 테마파크 아소팜랜드 돔 하우스가 국내에서도 이미 시공하고 있습니다. 건축물 시공 규제로 엄격한 일본에서 국토교통 대신이 인정한 차세대 건축물 아소팜랜드 돔 하우스에 시선이 집중되는 배경은 기존 건축자재 인 목재, 판넬스틸, 벽돌 콘크…
[1] 임야 (산) 개발에 대하여 ! 인기글첨부파일
작성자 : 남해 | 작성일 : 2015-02-04 | 조회수 : 1753
 ​​  임야 (산) 개발에 대하여 ! 남해 창선면 고사리밭 전경 임야 구입시 사전검토 사항 임야를 구입하고져 할 때 일반적으로 검토해야할 8가지 검토사항을 소개 합니다. 첫째 대상 임야가 특별한 목적이 없다면 보전임지가 아니어야 한다. 즉 산지관리법상 준보전임지가 활용도가 많다. 보전임지는 공익목적등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개발허가가 나지 않는다. 보전임지는 대개 백두대간 보호지역, …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nam.dafara.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